Go!Go!도못치의 알짜 정보

시마테츠를 타고 훌쩍 떠나는 여행

14Mar 2019 tomocchi

 

안녕하세요! 도못치예요☆

시마바라 철도(통칭: 시마테츠)를 타고 훌쩍 떠나보았어요.

화제가 되고 있는 포토스폿과 먹거리 등 이것저것 취재해왔답니다(^^)

 

 

이번 여행에는 시마바라 철도가 운행하는 철도&버스를 이틀 동안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島原半島フリーアクセスきっぷ(시마바라반도 프리 액세스 티켓, 2,300엔)>를 이용.

 

 

매월 제2/제4 일요일에 이용할 경우

< shimatetsuフリーパス(shimatetsu 프리패스, 1,000엔/1일 한정)>가 더 이득이에요.

http://www.shimatetsu.co.jp/

 

 

이사하야역(諫早駅)~시마바라역(島原駅) 왕복요금만 해도 2,860엔이니까,

프리 티켓을 이용하면 완전 저렴해요!!

다양한 장소에서 도중하차해서 시마테츠 노선을 만끽해보아요♪

※나가사키역에서 승차할 경우, 나가사키역~이사하야역 간 JR왕복요금 920엔은 별도로 필요.

 

 

그런 의미에서 시마테츠를 타고 훌쩍 떠나는 여행 스타트!

이사하야역을 출발한 열차가 오미사키(大三東駅)에 도착하자 멋진 풍경이 눈앞에 펼쳐졌어요!!

 

 

(좌석에서 창문 너머로 촬영)

도중하차할 생각은 없었지만…

푸른 바다와 하늘, 펄럭이는 노란 손수건의 조화가 아름다워서,

저도 모르게 열차에서 내려버렸습니다.

 

항상 차창 너머로 보기만 했는데, 사실 한 번쯤 내려보고 싶었어요~.

 

 

오미사키역은 ‘일본에서 가장 바다와 가까운 역’으로도 알려져 있어요.

플랫폼에 서자, 아리아케해의 잔잔한 파도소리가 맞이해주었어요.

바닷바람이 기분 좋게 살랑살랑☆

 

 

아담한 역사 안에는 할머니가 한 분 계셨어요.

바닷가에 있는 조용한 무인역이에요.

 

 

한 바퀴 돌며 사진을 찍고 있었더니, 열차가 들어왔어요. 이제 시마바라역을 향해 가요.

프리 티켓을 이용하면 시마테츠 버스도 탈 수 있기 때문에, 시간대에 따라서는 역 앞에 있는 ‘오미사키 정류소’에서 버스를 타는 것이 편할 수도 있어요.

 

오미사키역을 출발한 열차는 시마바라역에 도착.

 

 

일본식 성처럼 생긴 역사가 멋있죠? 정면으로 시마바라성이 보여요.

점심 먹기 전까지 성하 마을 시마바라를 산책하려고… 했지만,

아침을 못 먹고 왔기 때문에 먼저 점심을 먹기로 해요.

 

시마바라의 명물 하면 ‘구조니(떡과 여러 가지 재료를 넣고 끓인 전통 요리)’!

 

 

이치방가이 아케이드(상점가) 안에 있는

1945년에 문을 연 노포, ‘긴자식당’에 갔어요.

 

 

구조니 외에도 카레, 짬뽕, 소바 등

다양한 메뉴가 있었어요!

 

 

옛 정취가 느껴지는 가게 내부를 구경하고 있으니,

뚝배기에 담긴 따끈따끈한 구조니가 나왔어요.

 

 

구조니(980엔)

가다랑어와 다시마를 베이스로 한 국물 속에는…

떡 다섯 개(!)를 포함하여, 닭고기, 구운 붕장어, 계란말이, 두부, 어묵, 표고버섯,

토란, 연근, 우엉, 다시마, 쑥, 배추까지 무려 14종류의 재료가!!

 

 

아침밥을 못 먹었다곤 하지만 도저히 먹을 수 없는 양!!

이라고 생각했지만, 통통하고 부드러운 떡이

깊이 있는 국물과 담백한 맛의 재료들과 어우러져, 의외로 날름 먹어 치웠어요.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그런 맛이에요~ヾ(*´∀`*)ノ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점심 식사였어요. 잘 먹었습니다!!

 

※‘긴자식당’은 2018년12월31일부로 폐점되었습니다.

시마바라에는 긴자식당 외에도 맛있는 구조니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이 많이 있어요~

 

 

 

점심을 먹은 뒤에는, 작년부터 TV나 신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민가의 벽에 난 구멍에서 얼굴을 내미는 시바견들을 만나러 왔어요.

 

 

이번에 갔을 때 얼굴을 내밀어준 것은 요 녀석뿐이었지만 너무 귀여웠어요!!

(녀석이 눈치 빠르게 다른 친구들을 불러주었지만,

얼굴을 내밀어 주지 않아, 구멍 안쪽으로 몸의 일부만 찍혔네요)

 

 

 

서비스 정신이 투철한 이 강아지는,

자리를 옮겨서 가운데 구멍에서도 얼굴을 내밀어 주었습니다♪

얼마나 똑똑한지!

 

 

운이 좋으면 세 마리 모두 얼굴을 내밀고 있는 귀여운 장면을 볼 수 있어요!

장소는 이치방가이 아케이드 뒷길에 있는 시마바라성 근처의 민가.

강아지들이 이 동네 아이돌이라서 길가는 사람에게 물어보면 가르쳐줄 거예요.

 

 

물론 유명한 관광지도 빼놓을 수 없죠!

잉어가 헤엄치는 마을 에리어에 있는 용수 정원 ‘시메이소(四明荘)’에서 잠깐 쉬거나,

근처에 있는 관광교류센터 ‘세이류테이(清流亭)’에서 시마바라의 기념풍을 쇼핑.

 

 

2월에는 천수각을 배경으로 300그루의 매화나무가 꽃을 피우는 시마바라성의 매화 정원도 추천!

 

2월부터 3월까지는 약 3,000개의 히나인형이 전시되는 <시마바라성하히나메구리(島原城下ひなめぐり)> (시마바라역 하차),

운젠시 구니미쵸에 있는 ‘나베시마테이(鍋島邸)’의 히간자쿠라(1~2월에 만개하는 벚꽃)축제(고지로역(神代駅)하차)

등등 봄을 느낄 수 있는 이벤트도 많이 있답니다.

 

저처럼 시마테츠를 타고 훌쩍 떠나보시는 것은 어떠세요?☆

 

 

 

★시마바라 철도의 편리하고 저렴한 티켓 모음!

  • 島原半島フリーアクセスきっぷ (시마바라반도 프리 액세스 티켓/2,300엔)

시마바라 철도의 열차와 버스를 이틀 동안 자유롭게 이용. JR역에서 JR티켓과 함께 구입 가능.

  • shimatetsuフリーパス (shimatetsu 프리 패스/1,000엔)

매월 제2/제4 일요일에 시마바라 철도의 열차와 버스를 자유롭게 이용. 1일 한정. 시마바라 철도의 역에서 구입 가능.

  • SHIMATETSU ONE DAY PASS (1,200엔)

외국인에 한하여 이용 가능한 1일 패스(구입 시 여권 제시). 1일 한정.

 

 

 

나가사키 11개 신사 스탬프랠리

12Feb 2019 tomocchi

 

안녕하세요! 도못치예요☆

2019년 1월 1일~12월 31일까지 일 년간, 나가사키 시내에 있는 11개 신사를 방문하여

각 신사의 오리지널 스탬프를 모으는 ‘나가사키 11개 신사 스탬프랠리’가 실시되고 있어요.

 

 

가맹된 신사는 아래 11개의 신사예요.

산노 신사(山王神社)/야사카 신사(八坂神社)/야쓰루기 신사(八剱神社)/스이진 신사(水神神社)/마쓰시마 이나리 신사(松嶋稲荷神社)/콘피라 신사(金刀比羅神社)/니시야마 신사(西山神社)/마쓰노모리 텐만구(松森天満宮)/이세노미야(伊勢宮)/미야지다케 하치만 신사(宮地嶽八幡神社)/와카미야 이나리 신사(若宮稲荷神社)

 

 

 

2018년에는 9개 신사에서 진행되었지만,

2019년에는 아리타 도자기로 만든 도리이가 특징인 미야지다케 하치만 신사와,

양날 검(쓰루기)의 칼끝처럼 양쪽 끝이 위로 뻗어 올라가 있는 디자인의 도리이가 돋보이는 야쓰루기 신사가 새롭게 포함되어,

11개 신사를 둘러보고 좋은 기운을 얻을 수 있어요!

 

 

 

11개 신사 전부를 방문하여, 스탬프랠리를 완성한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특권!

나가사키만의 카스텔라&복숭아 카스텔라 모양의 특제 부적을 야사카 신사에서 구입할 수 있어요(500엔).

 

 

올해는 부적 디자인도 새롭고, 스탬프를 리뉴얼한 신사도 있기 때문에

작년에 9개 신사 스탬프랠리에 참가하셨던 분께서도 새로운 기분으로 도전하실 수 있어요.

 

 

리플릿 겸 스탬프 용지는 가맹되어있는 11개 신사 외에도,

나가사키현청 로비, JR나가사키역에 있는 나가사키시 관광안내소에서도 받을 수 있어요.

 

 

 

<니시야마 신사>

위치: 나가사키시 니시야마혼마치 8-18(長崎市西山本町8-18) / 전화: 095-823-1378

가는 방법: 노면전차 / 버스 ‘스와 신사’역에서 도보 10분

 

 

니시야마 신사에는 1897년에 심어진 벚나무 고목에 가련한 꽃이 피어있어요ヽ(*´∇`)ノ

매년 정월 즈음 피기 시작하기 때문에 ‘정월 벚’이라고도 불린답니다.

 

 

옅은 분홍의 조그마한 꽃잎이 아기의 손 같아 사랑스러워요(´∀`*)

조금 이른 봄의 기분♪

 

 

새해가 되자마자 이미 완성한 사람도 많은 것 같은데요,

스탬프랠리 기간은 1년이나 있으니까요,

느긋하게 즐기실 수 있어요.

 

 

느긋한 성격인 저는 아직 2곳 밖에…

 

벚꽃 명소나 타켄게이(竹ン芸, 민속 기예) 등 축제가 열리는 신사도 있어서,

1년에 걸쳐서 천천히 둘러볼 예정이에요.

현 내에서는 물론, 현 외 그리고 해외에서 오신 분들께도 인기라고 해요!

 

 

◆<나가사키 11개 신사 스탬프랠리>

문의처: 마쓰노모리 텐만구095-822-7079

 

 

고나가이 굴

11Jan 2019 tomocchi

 

안녕하세요! 도못치예요☆

겨울 별미 ‘굴’.

아리아케 해안을 따라 사가현과의 경계에 있는 이사하야시 고나가이쵸에는

매년 굴이 제철을 맞이하면, 국도 207호선을 따라 가키고야가 늘어섭니다.

 

 

아리아케해에서 생산된 신선한 고나가이 굴은 알이 크고 탱글탱글!

엄청 맛있답니다~\(^^)/

 

 

 

제철을 맞이한 굴!!을 맛보고 싶어

고나가이쵸 어협 직매소(小長井町漁協直売所)에 다녀왔어요.

 

이곳은 직판장에서 구입한 굴과 해산물을

옆에 있는 가키야키고야(굴을 구워 먹는 가설 바비큐장)에서 직접 구워 먹는 방식.

 

 

먼저 직판장에서 굴을 구입.

 

 

채소나 소시지, 주먹밥 같은 것들도 있어요.

 

계산을 하고 나면 접수번호를 줍니다.

바비큐 테이블 사용료는 1테이블에 500엔.

 

※숯, 나무젓가락, 접시, 장갑 요금 포함

※외부 음식 반입 금지

※굴을 까는 나이프는 1개당 100엔의 보증금을 맡기고 대여 가능

 

 

재료를 구입한 뒤, 옆에 있는 가키야키고야로 이동.

접수번호 순서대로 바비큐 테이블로 안내해줘요.

 

 

널찍한 자리.

창문 밖으로는 바다도 보이네요.

 

 

테이블을 배정받으면 숯불에 맛있게 구워 먹기!

평평한 부분을 아래로 가게 올려놓고 5분 정도,

껍질이 톡 하고 열리면 반대로 뒤집어서 국물 한 방울까지 쪽쪽!!

알이 크고 탱글탱글 육즙 가득한 고나가이 굴 최고!!!

 

 

레몬을 살짝 뿌려서 뜨거울 때 호호 불어 한입!!

아~ 너무 맛있어요.

 

 

고나가이 굴은 적외선 살균 해수에서 24시간 멸균처리 후 판매되기 때문에,

구워서는 물론 생으로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고 해요.

 

 

굴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시즌은 11월부터 3월까지.

제철을 맞이한 ‘고나가이 굴’을 맛보러 가보시는 건 어떠세요?☆

 

 

 

<고나가이 어협 직매소>

위치: (우)859-0165 나가사키현 이사하야시 고나가이쵸 오가와하라우라499

(長崎県諫早市小長井町小川原浦499)

전화: 0957-34-2336

공식HP: http://www.jf-konagai.com/(일본어)

 

 

 

사세보 짬뽕 맛집 코란(香蘭)

12Dec 2018 tomocchi

 

안녕하세요! 도못치예요☆

올해도 사세보에 ‘구쥬쿠시마 굴’시즌이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사세보 역 앞에 위치한

‘코란(香蘭)’에서 ‘구쥬쿠시마 굴이 들어간 짬뽕’을 먹고 왔어요!!

 

 

 

위치는 사세보 역 바로 근처예요

역을 정면에서 보았을 때, 왼쪽에 있는 식당가 ‘로쿠텐도오리(ろくてん通り)’안에 있답니다.

 

 

문을 연지 40년이 넘는 오래된 가게로, 입구에서부터 역사가 느껴지네요.

사세보 역이 신축되기 전에는 사세보 버스센터 지하에 가게가 있었다고 해요.

 

 

‘짬뽕’과 ‘사라우동’이 메인 메뉴.

 

 

‘나가사키 짬뽕(750엔)’에 50엔을 추가해서 날달걀을 토핑했어요.

굴의 제철을 맞이하는 가을에서 겨울 사이에만 사세보에서 잡히는 구쥬쿠시마 굴이 들어있어요!!

(심지어 듬~뿍!)

 

 

면이 두껍고 쫄깃해요.

알이 조금 작지만 탱글탱글한 구쥬쿠시마 굴이 너무 맛있어요!

굴의 감칠맛이 베어난 국물이 나가사키 시내에서 먹는 짬뽕과는 또 다른 매력이네요.

 

 

반쯤 먹었을 때 토핑으로 들어 있던 날달걀을 톡! 터뜨려서 맛있게 먹었어요.

사세보에 가면 또 찾아갈 것 같아요!!

 

 

 

【나가사키 짬뽕 코란】

위치: 나가사키현 사세보시 미우라쵸 21-29(長崎県佐世保市三浦町21-29)

영업시간: 10:30~19:30(부정기휴일)

전화번호: 0956-24-5803

 

 

 

미나토야 게스트하우스

15Nov 2018 tomocchi

 

안녕하세요! 도못치예요☆

제가 이키에 갔을 때 묵었던 멋진 숙소를 소개할게요♪

 

 

2016년 4월에 오픈한 ‘미나토야 게스트하우스’는

낚시꾼과 해녀 부부가 운영하는 곳.

아시베항 근처에 있는, 100년된 건물을 이용하여

부부가 친구들과 함께 직접 리모델링한 게스트하우스는,

큰 대들보와 인테리어 하나하나에서 아시베항의 번영의 역사와 운치가 느껴집니다.

 

 

 

해녀 오카와 카나 씨와 낚시꾼 오카와 료지 씨 사장님 부부.

카나 씨는 이와테현 리쿠젠타카타시 출신.

동일본대지진 후에 가족 모두 나가사키로 이주해왔다고 해요.

 

해녀가 되고 싶어 정보를 모으던 중,

지인으로부터 이키에서 해녀를 모집한다는 소개를 받아 응모.

이키시 지역활성화 협력팀의 일원으로 3년간 해녀 수업을 받은 후,

지금의 남편분 료지 씨를 만나 결혼하셨다고.

 

현재는 해녀로 활약하면서

료지 씨와 함께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어요.

 

 

재방문자들로 오늘도 북적이는 미나토야 게스트하우스.

재방문자가 많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하나는 낚시꾼과 해녀가 운영하는 만큼 신선한 어패류를 마음껏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요!!

 

 

 

후쿠오카에서 혼자 여행 왔다는 남성분과 함께

우선 이키 소주로 건배~♪

 

 

전갱이 회와 전갱이 타타키.

과연 낚시꾼과 해녀의 게스트하우스.

이키 바다에서 갓 잡은 신선한 전갱이를 맛보며

이키 소주로 더없이 행복한 한때♪

 

 

 

그 밖에도

・겨울 채소를 듬뿍 넣은 치킨카레

・소금누룩이 들어간 히라스 프라이

・이키산 시금치와 배추김치

・이키산 토란 스파이시 포테이토 샐러드

등등 이키에서 재배한 식재료를 사용한 가정요리가 차례차례 등장♪

우와~ 이키 소주가 술술 들어가네요☆

 

 

식사 후엔 소파에서 여유를.

책장에 있는 책을 넘겨 보기도 하고…

아~ 이렇게 편해도 되는 걸까요☆

 

 

자, 밤이 되어 2층 침실에서 쉬기로 했어요.

일인실(4000엔~/1인)은 공간이 넓고 손수 작업한 인테리어도 멋있어요.

도미토리(3000엔/1인)도 콘센트나 독서등이 갖추어져 있어서 편리해요.

공동 세면장도 깨끗하고 세면도구도 갖추어져 있답니다.

 

Free Wi-Fi완비. 공동 부엌, 샤워부스 있음.

타월, 드라이기, 세탁기도 사용 가능해요.

 

 

하룻밤을 편하게 보내고 난 다음날 조식 타임.

음… 카나 씨가 칼로 썰으려던 거대하고 하얀 것에 눈길을 빼앗겼어요!!

이게 뭐야~!!

이것은 ‘이키 두부’라고 불리는 이키 지역의 전통적인 방식으로 만든 두부래요!

일반적인 두부에 1.5배 정도 될 것 같아요.

이키는 가족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큰 사이즈의 두부가 보급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데요.

소박하고 조금 단단한 이키 두부에는 콩의 감칠맛이 꽉 차있었어요(*´∇`)

 

 

 

돌아갈 때 여주인 카나 씨가 귀여운 미소로 배웅해주었답니다♪

또 올게요~!!

 

 

 

<미나토야 게스트하우스>

위치:(우)811-5301나가사키현 이키시 아시베쵸 아시베우라 258(長崎県壱岐市芦辺町芦辺浦258)

電 話:0920-40-0190

公式HP:http://www.minatoya-guesthouse.com/(일본어/영어)

 

 

PREV12345622